Thoughts2008.11.17 23:13
아마 절권도라는 무술은 몰라도, 이소룡은 다들 잘 아실겁니다. 심지어는 무술에 관심이 없는 여성분이라고 하더라도 말이죠. 그만큼 이소룡은 대단한 스타입니다.

최근에 이런 저런 전기류의 책들을 많이 보고 있습니다. 그 중에는 "어떻게 스탠포드에 갔는가" 류의 서적도 있고, "이소룡, 세계와 겨룬 영혼의 승부사"와 같은 책도 있습니다. 이런 책들을 읽으면서 느끼는 것은, 모든 달인에게는 일정한 공통점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공부의 달인이건, 무술의 달인이건 말이죠.

달인이 갖는 덕목을 저는 다음의 두 가지로 보고 싶습니다.

1. 끊임없는 자기수련
2. 몰입(flow)

이소룡, 세계와 겨룬 영혼의 승부사



소위 달인이라는 칭호를 얻으려면, 뭔가를 많이 해야 합니다. 빨리 해야하고, 아주 잘 해야 합니다. 그런데 대개의 경우, '잘 하는 것', 그리고 '효율적으로 하는 것'은 '내가 해야 할 바로 그것'에 대한 실체적인 지식이 없으면 어렵습니다.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할 경지이긴 합니다만, 보통은 그 경지에 이르기 위해 부단한 삽질을 해 봐야 합니다. 삽을 천삽 떠 본 사람과 한삽 떠 본 사람은 삽질의 효율성에 있어서 현격한 차이를 보이게 마련이라는 소리입니다.

물론, 잘 하는 방법부터 치열하게 파고들어 승부를 내는 방법도 있긴 합니다. 하지만 대개의 경우, 일단 삽부터 떠보지 않으면 대체 어디부터 공략해 들어가야 '잘, 그리고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감을 잡기가 어렵습니다. 사람이 해야 하는 대부분의 일이 대개 이런 꼴을 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소룡을 대단한 연습벌레로 기억합니다. 제가 위에 언급한 이소룡에 대한 전기 "이소룡, 세계와 겨룬 영혼의 승부사"에도 나옵니다만, 이소룡은 상대의 움직임에 거의 반사적인 반응이 나올때 까지 무술의 각 동작을 연습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무술 동작이 무의식의 수준에서 발현될 수 있게 되자, 비로소 그는 무술의 보다 깊은 내면에 다가설수 있었습니다. 신체를 어떻게 움직여야 자신을 방어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식에서 탈피하자, 비로소 무술이 그에게 자유를 준 것입니다.

무술의 형식적인 측면에서 벗어나, 내면을 탐구할 수 있는 자유 말이죠. 그리고 그런 자유가 주어지자, 그는 비로소 무술에 몰입할 수가 있었습니다. 궁극적으로 그가 풀고자 했던 문제, 바로 무술의 본질적 의미가 무엇이냐는 문제에 몰입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아마 그가 32세라는 짧은 시간에 세상을 등지지 않고 좀 더 많은 시간을 이 문제에 할애할 수 있었다면, 분명 무술의 또다른 경지를 그를 통해 접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런 사례는 비단 이소룡에게 국한되는 것은 아닙니다. 세상에는 무수히 많은 달인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달인이 되는 방법을 아는 것과, 실제로 달인이 되는 것 사이에는 어마어마한 간격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달인이 아닌 평범한 사람으로 인생을 마감합니다. 그러니 많은 사람들이 아마 이소룡에게 물었을 겁니다. 당신처럼 무언가에 달인이 되려면 대체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이소룡이 친구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달을 가리키면 손가락을 보지 말고 달을 보라". 아마 그는 이런 질문을 던지고 싶었을 지 모르겠습니다. "너는 네가 진정으로 하고 싶은 것을 아느냐?" 라는 물음 말이죠. 달인이 되려면, 먼저 '나의 달은 어디에 있는지' 알아야 한다는 겁니다.

즐겁지 않으면 달인이 될 수 없습니다. 달인이 되려면 무엇보다 즐거워야 합니다. 즐거워야 그 고단한 자기수련의 길을 기꺼워하면서 걸어갈 수 있습니다. 이소룡은 무술을 하면서 즐거웠고, 에릭 클랩튼은 기타를 치면서 즐거웠기 때문에 달인의 반열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그 고단한 과정을 통해 '자신이 진정으로 마스터하고자 하는 것의 외형'으로부터 해방되어, '그 내면'에 오롯이 몰입할 수 있는 드문 기회를 얻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의 달은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신고
Posted by 이병준
TAG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

  1. 잘못해석하셧네요

    손가락에 집중하면 달의 천기를 느끼지 못한다 하엿습니다 그말은 즉 너에게 지금 생각이란게 있다면 이 느낌을 느끼지 못한다는것이지요 용쟁호투에서 이런말을 햇지요 생각하지말고 느껴 그건마치 달을 가르치는 손과 같지 손에 집중하면 달의 경이로움을느끼지 못하지 라며 하엿지요

    2008.11.27 0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오해가 있어 몇가지 부연하고자 합니다. 손가락과 달의 우화로 빗대어 보자면, 제가 한 이야기는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겠습니다. 1. 손가락에 신경쓰면 달을 못본다. 2. 손가락에 신경쓰지 않으려면, 손가락이라는 '수단'이 더 이상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수련하는 것도 필요하다. 3. 수련이 즐거우려면 내가 보려는 '달'이 기꺼이 볼 만한 어떤 것이라는 판단이 서야 한다. 4. 여기서 '달'은 어떤 경지이다.

      달을 보라는 말은 좋지만, 대부분의 범인들은 달을 보기 위해 어떤 길을 가야하는 가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 범상한 경지를 넘어서려면, 보다 더 많은 수련이 필요할 것이고, 이소룡의 수련은 그런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라는 것이 제 글의 요지였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님의 덧글과 제 글 사이에 어떤 '유의미한' 차이를 발견하기는 힘들어 보인다는 것이 제 소견합니다.

      제 어줍잖은 원 글에 대해 더 이상 설명하는 것은 무의미한 것 같아, 이만 줄입니다. 다시한번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2008.11.27 13:15 신고 [ ADDR : EDIT/ DEL ]